2월 출생아·혼인 1981년 통계작성 후 최소...'인구절벽' 임박 > 정보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서브배너이미지
정보게시판

2월 출생아·혼인 1981년 통계작성 후 최소...'인구절벽' 임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5-03 10:33 조회400회 댓글0건

본문

출생아 2만7천500명…27개월 연속 전년동기 대비 감소
사망자 급증해 인구 자연증가 폭은 최소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올해 2월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사망자 수는 크게 늘면서 인구 자연증가 폭이 기록적으로 줄었다.

 

통계청이 25일 공개한 인구동향 보고서를 보면 올해 2월 출생아 수는 2만7천500명으로 작년 2월보다 3천 명(9.8%) 줄었다.

 

월별 출생아 수 통계가 정리된 1981년 이후 2월 기준 출생아 수는 올해가 가장 적었다.

 

출생아 수를 같은 달끼리 비교하면 2016년 4월부터 올해 2월까지 23개월째 역대 최소 기록이 이어졌다.

 

전년 동기와 비교한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27개월 연속 감소했다.

 

출생아 수가 줄어든 것에는 출산 연령대 여성 인구 감소, 결혼 감소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현재 출산을 많이 할 연령대의 인구가 출생아 수가 급격히 감소한 1984∼1985년에 태어난 세대라서 인구 구조상 출산 급감이 사실상 예고됐다는 것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아이를 가장 많이 낳는 30∼34세 여성 인구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줄어들고 있으며 혼인이 6년 연속 감속했다"며 "이런 요소들이 영향을 미쳐 출생아 수가 줄어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전년과 비교한 혼인 건수는 2016년에 7.0%, 2017년에 6.1% 감소했다.

 

국내 행정기관에 신고된 올해 2월 혼인은 1만9천 건으로 1년 전보다 2천500건(11.6%) 감소했으며 2월 기준으로는 1981년 이후 최저였다.

 

올해 1∼2월 혼인 건수 합계는 4만3천400건으로 같은 기간 기준으로는 1981년 이후 최소다.

 

설 연휴의 영향을 제외하고 평가해도 혼인 건수가 역대 최저 수준인 셈이다.

 

2월에 신고된 이혼은 7천700건으로 1년 전보다 1천200건(13.5%) 감소했으며 1997년 2월 6천400건을 기록한 후 2월 기준으로는 21년 만에 최소였다.

 

올해 2월 사망자 수는 2만5천 명으로 1년 전보다 2천100명(9.2%) 늘었으며 2월 기준으로는 최근 6년 사이에 가장 많았다.

 

월 사망자가 더 많았던 2012년 2월이 윤달인 점을 고려하면 일평균 사망자는 올해 2월이 가장 많았다.

 

통계청은 올해 2월 초·중순 기온이 평년보다 낮았던 점과 고령화로 인해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높아진 점이 사망자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를 기록하고 사망자 수가 크게 늘면서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는 2천500명으로 2월 기준으로는 81년 이후 최소였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25 12:00 송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지원단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로고
주소 : 전라남도 무안군 삼향읍 오룡3길 22 전남사회복지회관 3층 / TEL : 061-287-8241~8243 /
오늘
136
어제
170